양낙규 기자의 열중쉬어

메뉴

뉴스 Zone
방산기업 Zone
피플 Zone
Defense Weaponry 최신예무기 해부학
멀티미디어 Zone

달력

Defense Interview 전사 그리고 방산인

CJ대한통운, 공군 '검독수리' 항공기 운송 특급작전

최종수정 2012.08.06 10:50기사입력 2012.08.06 10:50

▲지난 6월30일부터 지난달 1일까지 열린 영국 와딩턴 국제 에어쇼에 참가해 상공을 비행하고 있는 한국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 이글스'(사진출처: 공군)
[아시아경제 박민규 기자] CJ대한통운이 해외 에어쇼에 참가한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 이글스'의 항공기 9대를 무사히 운송했다.

CJ대한통운은 세계 최대 전투기 에어쇼인 와딩턴 국제에어쇼와 리아트 에어쇼 및 판보로 에어쇼 등에 참가했던 'T-50B'(일명 검독수리) 9대의 국내 및 국제 운송을 성공리에 수행했다고 6일 밝혔다.

CJ대한통운은 지난 5월 중순부터 3개월여 동안 특수화물 운송 전문가들로 전담팀을 구성해 이번 운송 프로젝트를 수행해 왔다. 전담팀은 블랙 이글스 T-50B 9대와 지원장비 일체를 원주 공군기지에서 인천 국제공항까지 육상으로 운송한 뒤 화물기에 실어 영국 맨체스터공항까지 날랐다. 멘체스터공항에서 에어쇼 행사장까지 다시 육상으로 운송했다. 국내 반입은 역순으로 진행됐다.

CJ대한통운은 이번 항공운송을 위해 'B747-400F' 전세기 8대를 투입했다. 육상운송을 위해서는 화물칸 길이만 13m에 이르는 대형 특수차량을 동원했다. 전담팀원들은 현지 공항과 행사장에 상주하면서 물자 반출입에 심혈을 기울였다.

운송 중 문제가 발생할 경우 에어쇼 비행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어 이번 운송은 군사작전을 방불케 할 정도로 높은 긴장감 속에서 진행됐다.

이동희 CJ대한통운 국제전시팀장은 "우리나라가 독자적으로 개발한 T-50B와 대한민국 공군 파일럿의 기량을 세계에 선보이는 국제적 행사 물류를 수행하게 된 것은 큰 영광"이라며 "전담팀과 관계자 모두가 국위를 선양하는 데 기여한다는 각오로 임했다"고 말했다.

CJ대한통운은 과거 공군이 사용했던 T-38 훈련기 15대를 미 공군에 반환할 때도 육상운송과 하역을 맡았다.

한편 공군 블랙 이글스는 지난 6월30일부터 지난달 1일까지 열린 영국 와딩턴 국제 에어쇼와 지난달 7~8일 열린 리아트 에어쇼에서 심사위원 만장일치로 최우수상을 차지해 화제가 됐다.



박민규 기자 yushi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모바일앱 / 웰페이퍼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PC 월페이퍼 다운로드 모바일 월페이퍼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