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낙규 기자의 열중쉬어

메뉴

뉴스 Zone
방산기업 Zone
피플 Zone
Defense Weaponry 최신예무기 해부학
멀티미디어 Zone

달력

Defense Interview 전사 그리고 방산인

블랙이글스 영국하늘 휩쓸다

최종수정 2012.07.04 08:30기사입력 2012.07.04 08:30

2일(현지시간) 영국 와딩턴 공군기지에서 공군 블랙이글스 대대장 김영화 중령(공사 41기)이 영국 공군참모총장 스테판 달튼(Sir Stephen Dalton) 대장으로부터 최우수 에어쇼상을 수여받고 있다. <사진제공=공군>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공군 특수비행팀 '블랙 이글스'가 영국 와딩턴 국제에어쇼에서 '최우수 에어쇼상'을 받았다. 한국 공군이 해외에서 열리는 국제에어쇼에 첫 참가해 이룬 쾌거다.

양낙규 기자의 Defense Club 바로가기

공군에 따르면 블랙 이글스는 지난 6월30일부터 7월1일까지 영국 와딩턴 공군기지에서 열린 국제 에어쇼에서 에어쇼 디스플레이 부문 1위를 차지했다. 와딩턴 에어쇼는 세계 18개국 92대의 항공기가 참가해 14만여 명이 관람하는 영국 공군 최대의 에어쇼다.

블랙 이글스는 2일 영국 공군참모총장 스티븐 달튼 대장으로부터 최우수 에어쇼상 트로피를 받았다.2위는 스위스 공군 F-18의 단기기동, 3위는 영국 치누크 팀이 차지했다.

공군 관계자는 "첫 출전이다 보니 낯선 환경과 시차, 군수지원의 어려움 등을 극복하고 영국과 이탈리아, 사우디아라비아 등 세계 14개팀과 경쟁해 심사 기준 모든 분야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면서 "한국 공군과 국산 항공기 T-50의 우수성을 세계무대에 입증했다"고 말했다.

비행대대장 김영화 중령(43ㆍ공사41기)은 "영국 와딩턴 에어쇼는 전세계 특수비행팀이라면 모두 참여하고 싶어하는 선망의 무대"라면서 "대한민국 공군의 우수한 기량을 널리 알리게 돼 영광"이라고 말했다.

블랙 이글스는 7∼8일 리아트(RIAT) 에어쇼와 9∼15일 판보로 에어쇼에 참가한 뒤 오는 17일 귀국할 예정이다.


양낙규 기자 if@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모바일앱 / 웰페이퍼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PC 월페이퍼 다운로드 모바일 월페이퍼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