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낙규 기자의 열중쉬어

메뉴

뉴스 Zone
방산기업 Zone
피플 Zone
Defense Weaponry 최신예무기 해부학
멀티미디어 Zone

인기기사

달력

Defense Interview 전사 그리고 방산인

경기도 '석해균프로젝트' 연이어 응급환자 살려

최종수정 2018.08.16 14:18기사입력 2012.03.07 10:16

<h1>경기도 '석해균프로젝트' 연이어 응급환자 살려</h1>

[수원=이영규 기자]경기도(도지사 김문수)와 수원 아주대병원이 중증 외상환자 긴급지원을 위해 지난해 4월부터 가동 중인 '석해균 프로젝트'가 이달 들어 잇달아 응급환자의 생명을 구해 화제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는 지난 6일 이천의료원에서 치료를 받던 중 중풍과 내부 출혈 쇼크 상태로 쓰러진 건 모씨(77세)를 헬기로 긴급 후송, 응급치료를 완료했다고 7일 밝혔다.
 
이천의료원으로부터 도움을 요청받은 아주대 중중 외상팀은 오후 12시 54분 경 경기도 재난종합상황실로 소방헬기의 지원을 요청했고, 즉시 현장으로 출동한 소방헬기는 응급의료진을 태우고 1시 35분 이천시 고가천변에서 건 씨를 인계받아 신고접수 후 56분 만에 아주대병원으로 이송을 완료했다.
 
석해균 프로젝트는 긴급하게 이송이 필요한 응급환자를 도 소방재난본부 소방헬기(응급의료장비 장착)를 통해 아주대병원으로 이송하면, 아주대병원 중증 외상팀이 적정한 수술을 통해 환자를 치료하는 정책으로 아덴만의 영웅 '석해균 선장'의 이름에서 따왔다. 석해균 프로젝트는 지난해 4월 가동이후 지금까지 총 31명의 고귀한 생명을 구했다.
 
건 씨의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친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는 이날 오후 5시 30분께 소방재난본부 상황실을 방문해 "상황실 직원들의 신속한 상황전파와 능동적 대처로 소중한 생명을 또 한명 살렸다"며 감사의 말을 전했다.
 
이에 앞서 지난 3일에는 서울 공사장 3층에서 추락해 내부 장기 등이 파열돼 긴급한 수술이 필요한 이 모씨(40)를 헬기를 이용해 아주대병원으로 긴급후송, 목숨을 살리기도 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모바일앱 / 웰페이퍼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PC 월페이퍼 다운로드 모바일 월페이퍼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