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낙규 기자의 열중쉬어

메뉴

뉴스 Zone
방산기업 Zone
피플 Zone
Defense Weaponry 최신예무기 해부학
멀티미디어 Zone

달력

Defense Report 방산기업 현장보고서

김용수 사장 "KF-X개발단계부터 국산화 추진해야"

최종수정 2016.09.05 09:27기사입력 2016.09.05 09:27

연합정밀 김용수 사장은 "KF-X의 생산가격을 낮추고 생산안정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국산화케이블을 납품해야한다"고 말했다.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한국형 전투기(KF-X) 핵심장비인 다기능위상배열(AESA) 레이더 개발사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지난달 10일 국방과학연구소(ADD)는 'KF-X AESA 레이더 개발 및 체계통합사업 착수회의'를 개최하고 유관기관 관계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계획과 일정 등을 재확인했다.

앞으로 국내에서 개발할 한국형전투기(KF-X)에 케이블을 공급하기 위해 연합정밀도 이 회의에 참석했다. KF-X의 생산가격을 낮추고 생산안정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국산화케이블을 납품해야한다는 의지때문이다.

ADD 관계자는 "2020년 하반기에 KF-X 탑재용 첫 레이더를 출고할 예정"이라며 "2021년부터는 이를 KF-X 시제기에 탑재해 5년간 지상 및 비행시험을 거쳐 2026년까지 개발을 완료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AESA 레이더는 KF-X의 눈에 해당하는 핵심장비다. 작년 4월 미국이 AESA 레이더체계통합기술을 비롯한 KF-X 핵심기술 이전을 거부하자 우리 군은 이를 국내 개발하기로 결정했다. ADD는 올해 2월 AESA 레이더 연구개발 전담 조직인 '항공기 레이더체계 개발단'을 설치하는 등 조직 개편 작업을 마쳤다. 이를 토대로 AESA 레이더 시제품 우선협상 대상업체인 연합정밀을 비롯한 유관기관과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방사청 자문위원회와 국방부 평가위원회의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다.

김 대표는 "군에서 요청해야 국산화 대상으로 인정받기 때문에 전투기에 사용 가능한지 시험 기회조차 얻지 못하고 있다"며 "KF-X의 경쟁력을 강화하려면 개발 단계부터 검증받은 국산 케이블이 납품될 수 있도록 규정을 개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모바일앱 / 웰페이퍼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PC 월페이퍼 다운로드 모바일 월페이퍼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