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낙규 기자의 열중쉬어

메뉴

뉴스 Zone
방산기업 Zone
피플 Zone
Defense Weaponry 최신예무기 해부학
멀티미디어 Zone

달력

Defense Report 방산기업 현장보고서

北 원점타격 ‘천무 실사격 훈련’ 공개

최종수정 2016.02.05 09:23기사입력 2016.02.05 09:23

육군은 지난 3일 230㎜급 다연장 천무의 실사격을 실시했다. <사진제공=육군>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차기 다연장로켓(MLRS) '천무'의 실사격 훈련이 공개됐다. 북한이 장거리 로켓(미사일) 발사를 예고하며 대형 도발을 준비 중인 상황에서 우리 군이 북한군의 도발을 응징하겠다는 결의를 보여주기 위한 것이다.

5일 육군에 따르면 육군은 지난 3일 230㎜급 다연장 천무의 실사격을 실시했다. 육군이 공개한 사진에서 천무 미사일은 차량형 이동식 발사대에서 불을 뿜으며 하늘로 솟아오르고 있다. 군이 천무의 실사격 훈련을 언론에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천무는 우리 군이 2009∼2013년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한 MLRS로, 2년여의 시험기간을 거쳐 작년 8월부터 야전부대에 실전배치됐다.

단발 또는 연속으로 12발을 쏠 수 있고 최대 사거리는 80㎞로, 기존 MLRS인 '구룡'(130㎜ 무유도탄)의 2배 이상이다.

우리 군은 사거리가 긴 천무를 전방부대에 집중적으로 배치해 유사시 북한군의 장사정포를 무력화할 핵심 화력으로 사용할 계획이다. 천무는 서북도서에도 올해 안으로 배치된다.

천무는 유도탄과 무유도탄을 쏠 수 있고 유도탄에는 고폭탄과 분산탄이 있다. 고폭탄은 목표물에서 15m를 벗어나지 않을 정도로 정밀 타격이 가능하고 분산탄은 300개의 자탄을 쏟아내 축구장 3배 면적을 순식간에 초토화할 수 있다.

육군이 이번 사격훈련에서 발사한 것은 고폭탄이며 국방기술품질원은 현장에서 고폭탄의 탄약품질적합성을 확인했다.

천무의 사격시스템은 모두 자동으로 돼있다. 유사시 군단과 사단에서 사격대로 표적 정보를 보내면 천무의 사격통제장치에서 사격 제원을 산출하고 자동으로 발사대를 움직여 사격을 한다.

천무의 이동식 발사대로 쓰이는 차량은 화생방과 소총 공격을 보호하는 방호력을 갖추고 있으며 타이어 펑크 사고가 나도 자동으로 공기압을 조절해 이동할 수 있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모바일앱 / 웰페이퍼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PC 월페이퍼 다운로드 모바일 월페이퍼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