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낙규 기자의 열중쉬어

메뉴

뉴스 Zone
방산기업 Zone
피플 Zone
Defense Weaponry 최신예무기 해부학
멀티미디어 Zone

달력

Defense Report 방산기업 현장보고서

'방콕 테러 용의자' 자백했다…'현장 검증'

최종수정 2015.09.09 18:47기사입력 2015.09.09 18:47

사진=YTN 방송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지난달 방콕 폭탄테러 사건 핵심 용의자 중 1명이 폭탄 전달 사실을 자백했다

태국경찰은 9일 폭탄테러 현장인 에라완 사원과 방콕 시내 후아람퐁 기차역에서 유수푸 미에라일리(27)와 함께 현장 검증을 실시하고 나서 이같이 전했다.

경찰에 따르면 미에라일리는 후아람퐁 기차역에서 노란색 셔츠를 입은 남성에게 폭탄이 든 가방을 전달했다고 시인했다.

미에라일리는 이 사건과 관련해 두 번째로 체포된 외국인 출신의 용의자로, 터키어를 구사하며, 여권에는 중국 신장 출신의 위구르인으로 기록돼 있다.

경찰은 지금까지 에라완 사원 테러와 관련해 내외국인 3명을 체포하고 10여 명에 대해 체포영장을 발부했으나 아직 테러의 동기와 노란색 셔츠를 입은 핵심 용의자가 누구인지는 밝히지 못하고 있다.

한편 방콕 시내 유명 관광지인 에라완 힌두 사원에서는 지난달 17일 폭탄이 폭발해 내외국인 20명이 숨지고 130여 명이 다쳤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모바일앱 / 웰페이퍼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PC 월페이퍼 다운로드 모바일 월페이퍼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