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낙규 기자의 열중쉬어

메뉴

뉴스 Zone
방산기업 Zone
피플 Zone
Defense Weaponry 최신예무기 해부학
멀티미디어 Zone

달력

Defense Report 방산기업 현장보고서

"방콕 폭발 테러 용의자, 범행동기는 사적인 원한"

최종수정 2015.08.30 09:00기사입력 2015.08.30 09:00

방콕 폭발테러 현장. 사진=웨이보 캡처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태국 방콕 폭발물 테러 용의자의 범행동기가 사적인 원한 때문이라는 수사 당국의 발언이 나왔다.

29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 등에 따르면 솜욧 뿐빤모엉 태국 경찰청장은 "우리는 용의자가 자신의 동료들을 위해 개인적으로 복수하려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솜욧 청장은 "(엄밀한 의미에서) 테러리즘은 아닌 것 같다"며 "국제적으로 활동하는 테러리스트들의 소행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29일 유력한 용의자 아뎀 카라다그(28)를 체포해 조사 중이다. 카라다그는 위조된 터키 여권을 지니고 있었으며, 그가 머물던 아파트에서는 폭탄을 제조하는 재료와 기구도 다량으로 발견됐다.

카라다그는 지난 17일 방콕 시내 유명 관광지인 에라완 힌두 사원 근처에서 폭발물을 터뜨려 20명을 숨지게 하고 130여명을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솜윳 청장은 카라다그의 동료들이 누구인지, 범행이 특정한 조직과 관련가 있는지 등에 대한 구체적 설명은 하지 않았다.

테러 배후자로 위구르 족, 태국 남부의 이슬람 분리주의자, 국제적으로 기승을 부리는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 태국 군부정권에 반대하는 탁신 친나왓 전 총리의 지지세력인 '레드셔츠' 등이 거론됐으나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밝힌 단체는 없었다.

현지 언론들은 카라다그가 에라완 사원의 폐쇄회로(CC)TV에 담긴 용의자와 인상착의가 비슷하다고 보도하고 있다.

경찰은 "폭발물 재료가 에라완 사원에서 사용한 폭탄과 같거나 비슷한 종류"라고 밝혀 카라다그가 유력한 용의자임을 암시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방콕테러,아뎀카다라그,에라완사원,방콕테러용의자

모바일앱 / 웰페이퍼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PC 월페이퍼 다운로드 모바일 월페이퍼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