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낙규 기자의 열중쉬어

메뉴

뉴스 Zone
방산기업 Zone
피플 Zone
Defense Weaponry 최신예무기 해부학
멀티미디어 Zone

달력

Defense Report 방산기업 현장보고서

육군·육군협회 '속빈 방산전시회'고집… 방산기업만 골병

최종수정 2014.09.24 11:53기사입력 2014.09.24 11:53

지난해 '서울 국제항공우주 및 방위산업전시회(서울ADEX)'에 참가한 현대로템의 신형전투차량. 사진은 기사와 관련없음.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2014 대한민국 방위산업전(DX Korea)'이 24일 개막했지만, 다른 방산전시회와 차별성이 없는데다 참가업체도 많지 않아 '알맹이 없는 전시회'라는 빈축을 사고 있다.
 
방위산업전 주최 측인 육군협회는 "국내 기술로 만든 지상무기의 수준은 우수하지만 수출을 위한 판로가 부족한 방산기업들의 숨통을 열어주기 위해 DX Korea를 개최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 전시회는 이날부터 오는 27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다.
 
육군협회는 올해 DX Korea가 처음 개최되는 만큼 400개 방산기업을 모집, 800개부스를 꾸려 대규모로 행사를 열 계획이었다. 하지만 이 전시회에 참가한 업체는 11개국 68개업체에 불과해 목표치의 20%도 되지 않았다. 전시회에 참여하기로 한 방산기업들도 불만의 목소리가 높다. 각 군에서 개최하는 방위산업전이 난무해 효율적이지도 못한 데다 전시회 참여 압박 때문에 울며 겨자 먹기 식으로 참가한다는 것이다.
 
국무총리실은 각 군이 주최하는 방산 전시회가 난무하자, 2008년 육군이 짝수년마다 개최하던 지상군 페스티벌과 공군이 홀수년마다 개최한 '서울 국제항공우주 및 방위산업전시회(서울ADEX)'를 통합하라고 군에 지시하기도 했다. 각 군마다 방산전시회를 열다 보니 규모도 작고, 해외 방산기업들의 참여률도 저조하다는 이유에서였다. 이후 육ㆍ공군 방산전시회는 ADEX로 통합됐다.
 
하지만 육군은 올해부터 지상군 페스티벌을 부활시키기로 했다. 또 육군협회가 개최하는 방산전시회에도 참여하라고 독촉했다. 육군본부 기획관리참모부장은 지난 4월 자신의 명의로 방산기업 대표들에게 공문을 보내 "육군협회가 주최하는 DX Korea에 참가하라"고 압력을 행사했다. 군의 눈치를 봐야 하는 방산기업들은 어쩔 수 없이 400만~450만원의 참가비를 내며 행사에 참가했다. 육군협회는 방산기업들이 낸 참가비 중 1억5000만원을 육군발전기금 명목으로 받을 예정이다.
 
방산기업들은 해외 바이어들도 외면하는 방산전시회를 각 군에서 계속 개최하는 것은 비효율적이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DX Korea에 군 관계자를 보낸 국가는 10개국에 불과하다. 이 가운데 참모총장 이상의 고위관계자가 참여하는 국가는 3개국 밖에 없고, 나머지 국가들은 대리인을 참석시키는 것으로 전해졌다.
 
방산기업 관계자는 "국방부, 합동참모본부, 방위사업청, 각 군 교육사와 군수사 등 군에서 개최하는 전시회만 20여곳이 넘는다"며 "각 군과 부대에서 '밥그릇 키우기'용 전시회에 참가하라고 압박해 정작 해외전시회 참여는 포기해야할 판"이라고 말했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모바일앱 / 웰페이퍼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PC 월페이퍼 다운로드 모바일 월페이퍼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