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경제 디펜스클럽

메뉴

뉴스 Zone
방산기업 Zone
피플 Zone
Defense Weaponry 최신예무기 해부학
멀티미디어 Zone

달력

Defense Company News 방산기업헤드라인

한화지상방산-한화디펜스 통합… 세계 방산시장 20위권 목표

최종수정 2019.10.11 16:24기사입력 2019.01.03 15:26

<h1>한화지상방산-한화디펜스 통합… 세계 방산시장 20위권 목표</h1>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한화그룹 방산계열사인 한화지상방산과 한화디펜스가 통합해 '한화디펜스'로 출발한다. 이번 두 회사의 통합으로 한화그룹 방산계열사는 ㈜한화,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화시스템, 한화디펜스 4개사로 재편됐다.


3일 한화측에 따르면 한화지상방산과 한화디펜스는 이날 주주총회를 개최해 모회사 한화지상방산이 자회사 한화디펜스를 흡수하고, 합병 후 존속법인 상호를 한화디펜스로 변경하는 내용의 안건을 최종 의결했다. 앞서 지난해 10월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이사회를 열고 방산 부문 자회사인 한화지상방산과 한화디펜스를 합병하기로 결정했다.


통합 법인인 한화디펜스는 K9 자주포를 주력으로 하는 한화지상방산과 K21 장갑차, 비호복합 등 기동ㆍ발사체계가 전문인 한화디펜스를 합병해 화력, 기동, 대공, 무인체계 분야에 특화된 종합 방산업체의 위용을 갖춘다는 계획이다. 특히 자산, 매출 규모가 커져 방산원가 개선, 비용 감소 등 경영 효율화 측면에서 긍정적인 효과가 기대된다는 것이 업체측 설명이다.


주주총회 이후에 진행된 출범식에서 한화디펜스는 '2025년 매출 4조 원, 글로벌 방산기업 순위 20위 진입 달성'이라는 목표를 내걸고, 앞으로 글로벌 대형 프로젝트에 적극 참가하는 등 글로벌 경쟁력 제고에 핵심 역량을 집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성수 한화디펜스 대표이사는 "그간 양사가 축적해 온 기술력과 노하우가 결합되며 기존 무기체계에서 미래무기 분야까지 제품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며 "나날이 치열해져 가는 글로벌 시장에서 지속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