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낙규 기자의 열중쉬어

메뉴

뉴스 Zone
방산기업 Zone
피플 Zone
Defense Weaponry 최신예무기 해부학
멀티미디어 Zone

TAG

인기기사

달력

Defense Company News 방산기업헤드라인

2파전된 해상초계기 사업… 불붙은 홍보전

최종수정 2018.05.10 09:20기사입력 2018.05.09 11:06

소드피쉬 해상초계기
소드피쉬 해상초계기


미국 보잉사의 P-8
미국 보잉사의 P-8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 우리 해군의 해상초계기 도입 사업이 글로벌 방산업체들의 2파전으로 굳어지면서 물밑 외교전도 치열해지고 있다. 스웨덴 다국적 기업인 사브(SAAB)사는 해상초계기 '소드피시(Swordfish·사진 위 )' 채택을 위해 아랍에미리트(UAE)를 전면에 내세우고, 미국 보잉사는 국내 정재계 인맥을 강조하며 P-8A '포세이돈(사진 아래)' 홍보전에 불을 댕겼다.

9일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UAE의 알 하마디 EAIG사 회장 일행은 지난 8일 방한해 송영무 국방장관과 전제국 방위사업청장 등을 비공개 면담한 것으로 알려졌다.

알 하마디 회장은 EAIG사의 회장이자 UAE 교육부장관을 겸하고 있다. 그의 방한은 지난달 송 장관의 UAE 방문에 대한 답방 형식으로 이뤄졌다. 송 장관은 지난달 15~18일 전 청장, 남세규 국방과학연구소(ADD) 소장과 함께 UAE를 방문해 알 하마디 회장과 알 보와르디 국방특임장관 등 주요 인사들을 만났다.

UAE는 SAAB의 소드피시 구매를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SAAB는 소드피시를 우리 군이 구매하면 차세대 공중조기경보기인 '글로벌아이(Global Eye)'를 공동생산하는 것은 물론 소드피시까지 공동생산해 UAE에 수출할 수 있다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UAE 입장에서도 우리 정부와의 관계를 고려해 긍정적인 검토를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알 하마디 회장과 함께 방한한 EAIG사 관계자와 UAE 인사들이 별도로 ADD를 방문한 것도 기술협력 방안 등을 협의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우리 군이 소드피시를 도입할 경우 한국형 전투기(KF-X)의 핵심 기술인 다기능위상배열(AESA) 레이더 기술을 반대급부로 제공할 수 있음을 시사해 선뜻 거절하기 힘든 상황이다.

보잉의 홍보전도 치열하다. 지난 3월 데니스 뮬런버그 보잉사 글로벌 회장은 극비리에 한국을 방문해 서울 종로 주한 미국대사관에서 정재계인사들을 초청해 비공개 만찬을 열었다.

뮬런버그 회장이 단 하루의 짧은 일정으로 한국을 방문해 국내 주요 인사들과 만찬 회동을 한 것은 해상초계기 도입사업을 앞두고 홍보 목적이 큰 것으로 보인다. 당시 비공개만찬에는 국방부 차관 출신인 백승주 한국당 의원, 이성수 한화디펜스 대표이사,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 등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 자리엔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이 참석해 한미관계를 과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보잉사는 P-8A이 검증된 기체라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보잉측은 "미국 해군에서 13만 시간을 비행해 성능을 입증했으며, 저고도와 고고도로 10시간 비행이 가능하다"며 "베스트셀러 항공기인 B-737NG 생산 라인과 교육, 지원 시스템을 이용할 수 있어 비용 측면에서도 효율성이 높다"고 말했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소드피시(Swordfish·사진위),글로벌아이(GlobalEye),포세이돈(사진아래)

모바일앱 / 웰페이퍼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PC 월페이퍼 다운로드 모바일 월페이퍼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