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낙규 기자의 열중쉬어

메뉴

뉴스 Zone
방산기업 Zone
피플 Zone
Defense Weaponry 최신예무기 해부학
멀티미디어 Zone

인기기사

달력

Defense Company News 방산기업헤드라인

檢, KAI 추가 압색…"부품가 부풀리기 증거확보 목적"

최종수정 2017.07.26 10:57기사입력 2017.07.26 10:57

<h1>檢, KAI 추가 압색…"부품가 부풀리기 증거확보 목적"</h1>



[아시아경제 김효진 기자]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의 각종 비리를 수사하는 검찰이 KAI 본사 등을 다시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박찬호 부장검사)는 26일 "KAI 본사와 서울사무소 등을 압수수색하고 있다"면서 "1차 압수수색 및 관련자 조사 결과 나타난 부품가격 부풀리기 혐의의 추가 증거 확보를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개발본부 등 KAI의 핵심 업무부서에서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 관련 자료를 압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KAI가 하성용 전 대표의 주도 아래 개발비용을 부풀리는 등의 수법으로 수백억원 규모의 비자금을 조성하고 이를 바탕으로 정관계에 로비를 벌인 의혹 등을 수사하고 있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KAI와 협력업체 실무자들을 수시로 불러 부적절한 자금거래 흔적을 추적하며 수사망을 좁히고 있다.
 
검찰은 최근 KAI 협력업체 중 한 곳의 대표가 회삿돈을 다수 친인척 명의의 차명계좌로 관리하던 사실을 확인하고 배경을 조사중이다. 검찰은 또한 비자금 조성과 관련한 핵심 인물로 지목된 KAI 차장 출신 손승범씨의 얼굴 사진을 전날 공개하며 수배했다.
 
하 전 대표의 측근으로 알려진 손씨는 KAI 비자금 조성 의혹을 풀 '키맨'으로, 1년 넘게 검찰의 추적을 피해 도피생활을 하고 있다. 2007~2014년 한국형 기동헬기 '수리온' 등의 개발과 관련한 용역업체 선정 업무를 담당한 손씨는 자신의 처남 명의 설계 용역업체를 통해 240억원대 물량을 챙기고 20억원 가량을 직접 가로챈 것으로 의심받는다.
 
검찰은 이 돈이 하 전 대표의 주도 또는 묵인 아래 조성 및 관리된 비자금일 수 있다고 보고 수사를 진행중이다. 검찰은 손씨가 평범한 직장인이었고 국내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보이는데도 검거되지 않는 점 등에 비춰 다른 사람의 조력을 받고 있을 가능성도 의심한다.

김효진 기자 hjn252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모바일앱 / 웰페이퍼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PC 월페이퍼 다운로드 모바일 월페이퍼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