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낙규 기자의 열중쉬어

메뉴

뉴스 Zone
방산기업 Zone
피플 Zone
Defense Weaponry 최신예무기 해부학
멀티미디어 Zone

달력

Defense Archives 양병장의집중탐구

남북외교장관, ARF서 대화(종합)

최종수정 2017.08.07 11:27기사입력 2017.08.07 11:27

[아시아경제 김종화 기자]남북 외교장관이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이 열리고 있는 필리핀 마닐라에서 만나 대화를 나눴다고 외교부 당국자가 7일 밝혔다. 남북 외교장관이 잠시 나눈 대화는 우리 정부와 북한의 거리감이 현실임을 확인해 준 대화였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6일 저녁 마닐라의 '몰오브아시아' 아레나에서 열린 ARF 환영 만찬 때 대기실에서 리용호 북한 외무상과 조우해 악수를 하고 우리 정부의 대북제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남북한 각료급 고위 당국자가 실제 대화를 나눈 것은 문재인 정부들어 처음이다.
 
강 장관은 한국 새 정부의 '베를린 구상'과 후속조치 차원의 대북 제안에 북측이 아직까지 아무런 호응이 없음을 지적하고 조속한 호응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리 외무상은 이에 대해 "남측이 미국과 공조하에 대북압박을 전개하고 있는 상황에서 그러한 대북제안에는 진정성이 결여돼 있다"고 대답했다는 전언이다. 강 장관은 이에 재차 우리측 제의에 담긴 진정성을 강조하고 북측의 호응을 촉구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두 장관의 조우는 대기실에서 장관들 간에 상호 수인사(악수)를 하는 과정에서 이뤄진 것이고 누가 먼저 다가간 것은 아니다"라고 소개했다.

북측이 문재인 정부의 한미공조 강화 기조를 대화 거부의 이유로 거론함에 따라 당분간 남북대화의 돌파구 찾기가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김종화 기자 just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모바일앱 / 웰페이퍼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PC 월페이퍼 다운로드 모바일 월페이퍼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