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낙규 기자의 열중쉬어

메뉴

뉴스 Zone
방산기업 Zone
피플 Zone
Defense Weaponry 최신예무기 해부학
멀티미디어 Zone

달력

Defense On-Site 전투부대 독한 훈련기

아시아태평양 지역 24개국 상륙전 논의한다

최종수정 2017.04.01 04:04기사입력 2017.03.31 09:56

1988년 8월 취역한 와스프(Wasp)급 강습상륙함인 본험 리처드함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아시아태평양 지역 24개국이 한자리에 모여 상륙작전에 대해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31일 해병대는 다음달 1∼5일 아시아태평양 지역 국가들의 상륙전 심포지엄인 'PALS'(Pacific Amphibious Leaders Symposium)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서울, 포항, 강화 등에서 진행되는 이번 행사에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24개국에서 상륙작전을 담당하는 군 지휘관과 참모 200여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이들 가운데해병대사령관은 10명이고 장성급 인사는 60명을 넘는다. PALS는 하와이에 있는 미 태평양해병사령부가 상륙전 교리ㆍ전술 발전을 목표로 2015년부터 개최해온 군사학술회의로, 올해로 3회째를 맞는다. 1∼2회는 미국에서 열렸으나 미국 측 제안으로 올해부터 참가국들이 돌아가며 개최하게 됐다.

이번 회의에서 우리 해군ㆍ해병대는 '한국 해군ㆍ해병대의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라는 제목으로 발표한다. 미 7원정강습단과 유엔군사령부의 발표 제목은 각각 '원정강습단 및 상륙전력발전', '유엔 전력제공국의 상륙전력 통합'이다. 회의 참가자들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대형 재해ㆍ재난이 발생할 때를 대비해'인도적 민사지원활동 수행 방안'도 논의할 계획이다.

회의 개막일 환영 만찬에는 이순진 합참의장과 로버트 넬러 미 해병대사령관이 참석해 축사를 한다. 다음달 4일에는 엄현성 해군참모총장과 스콧 스위프트 미 태평양함대사령관이 기조연설을 하고 같은 날 환송 만찬에서는 김영우 국회 국방위원장이 축사를 할 예정이다. 회의 참가자들은 포항 해병부대 방문, 방산장비 견학, 판문점과 강화 제적봉 평화전망대 등 안보 현장 견학도 하게 된다.

해병대사령부는 "이번 심포지엄 개최를 통해 한국군의 위상을 높이고 상륙전 교리를 발전시키는 동시에 우리나라 방위산업의 우수성을 홍보하는 기회로 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모바일앱 / 웰페이퍼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PC 월페이퍼 다운로드 모바일 월페이퍼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