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낙규 기자의 열중쉬어

메뉴

뉴스 Zone
방산기업 Zone
피플 Zone
Defense Weaponry 최신예무기 해부학
멀티미디어 Zone

달력

Defense On-Site 전투부대 독한 훈련기

10년전 북한에서 넘어온 '평화의 소'는

최종수정 2017.01.16 10:16기사입력 2017.01.16 10:16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1996년 8월. 한강 하류에 있는 무인도인 경기도 김포시 '유도'에 황소 한마리가 발견된다. 당시 해병대 청룡부대에서는 북한에서 집중호우로 홍수가 발생하면서 떠내로온 것으로 추정했지만 손을 쓸 수 있는 뾰족한 방법이 없었다. 유도에 진입했다 자칫 습격으로 오해받아 군사적충돌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다음해 1월 군당국은 고민에 빠졌다. 북한 황소가 겨울이 되자 제대로 먹지 못했고 점차 야위어 가고 있는 것이다. 결국 청룡부대 장병 8명과 수의관 1명이 고무보트 3대에 나눠 타고 '황소 구출 작전'이 펼쳐졌다. 당시 황소는 지뢰를 밟아 왼쪽 발목에서는 고름이 흘러내리고 있었고, 비쩍 말라 몸무게는 300㎏이 채 되지 않은 듯했다. 해병대원은 즉시 마취총을 발사했다. 앙상한 몸체가 힘없이 '푹'하고 옆으로 쓰러졌다.

육지로 나와 마취에서 깬 황소에게는 '평화의 소'라는 이름이 붙었다. 남북 평화통일의 상징이 되라는 의미였다. 체중도 500㎏까지 불어났다. 이듬해인 1998년에는 어여쁜 '남한 신부'를 맞았다. 제주도의 한 축산인이 기증한 360㎏짜리 암소 '통일염원의 소'와 부부의 연을 맺고 혼례를 치렀다.

김포 농업기술센터(당시 농촌지도소) 내 99㎡(30평) 크기의 축사에 신혼살림을 꾸린 두 부부 소는 모두 7마리의 새끼를 낳았다. 1998년 11월 4시간의 진통 끝에 태어난 첫째 숫소는 부모의 이름을 각각 따 '평화통일의 소'로 불렸다. 그러나 이후 '평화의 소' 자손들은 뿔뿔이 흩어지며 이산가족 신세가 됐다.

첫째 아들 '평화통일의 소'는 김포 축사에서 어미 소와 함께 길러지다 2000년 어미의 고향인 제주 우도에 정착해 새끼 소 40여마리를 낳았다. '평화의 소' 2세이자 '평화통일의 소' 형제ㆍ자매소 5마리는 일반 한우 사육농가와 한우협회김포시지부에 각각 분양됐다. 막내 암소는 김포 통진두레놀이보존회의 일소로 성장했다. 상당수가 일반 축산농가에 분양되다 보니 '평화의 소'의 자손이 정확히 몇 마리나 되는지는 파악되지 않았다. 최소 100여마리는 넘고 일부는 도축돼 한우로 팔렸을 것으로 추정만 할 뿐이다.

'평화의 소'는 16살의 나이(추정)로 2006년 5월 자연사했다. '평화의 소'의 유골은 김포시 통진읍 두레문화센터에 납골 형태로 보존돼 있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모바일앱 / 웰페이퍼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PC 월페이퍼 다운로드 모바일 월페이퍼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