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낙규 기자의 열중쉬어

메뉴

뉴스 Zone
방산기업 Zone
피플 Zone
Defense Weaponry 최신예무기 해부학
멀티미디어 Zone

인기기사

달력

Defense Companies Premium Club 프리미엄 방산기업

K11소총 양산재개...英 수출도 추진

최종수정 2011.07.05 16:29기사입력 2011.07.04 12:42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명품무기로 손꼽히는 K-11 복합형소총이 양산을 재개한다.

방위사업청은 4일 "사격통제장치 결함으로 생산이 중단된 K-11 복합형소총을 야전운용의 적합성을 검증한 후 11월부터 양산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K-11은 발사때 화기분야에서 자동사격불량 등 11건, 사통통제장치 분야에 열영상화질 저하 등 13건이 발생했었다.

방사청은 "이번 개선에서는 핵심 구성품인 사격통제장치의 내충격성 강화, 명중률 보장을 위한 조준선 정밀가공 등 기술과 생산공정을 보완했다"면서 "이달부터 일부 물량을 생산해 10월까지 실전적 조건 아래 야전운용의 적합성을 검증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양낙규기자의 Defense Club 바로가기

이번 종합 입증시험은 방위사업청, 국방과학연구소(ADD), 국방기술품질원, 업체 등 관계자들이 6월말에 진행됐으며 내구도는 물론 정확도 시험까지 이뤄졌다.

특히 영국수출도 본격적으로 논의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영국 군 관계자들이 지난 7월 한국을 방문해 성능업체 시설에 대한 회의도 개최했다"면서 "오는 9월에 영국에서 개최되는 방사전시회에서 K11소초으이 시범사격도 요청해와 수출도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국방과학연구소(ADD)가 개발한 K-11은 기존 소총에 사용되는 5.56mm 탄환은 물론 구경 20mm 공중폭발탄도 하나의 방아쇠를 이용해 선택적으로 당길 수 있도록 이중 총열 구조로 제작돼 복합형 소총으로 불린다. 엄폐물 뒤에 숨은 적의 상공에서 탄환이 터지도록 고안돼 시가지 전투나 은밀히침투한 적을 효과적으로 제압할 수 있는 무기이다.


양낙규 기자 if@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모바일앱 / 웰페이퍼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PC 월페이퍼 다운로드 모바일 월페이퍼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