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낙규 기자의 열중쉬어

메뉴

뉴스 Zone
방산기업 Zone
피플 Zone
Defense Weaponry 최신예무기 해부학
멀티미디어 Zone

달력

Defense Companies Premium Club 프리미엄 방산기업

李대통령 "흡수통일, 논할 일 아니다"(종합)

최종수정 2010.12.29 15:26기사입력 2010.12.29 15:26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이명박 대통령은 29일 "일부에서 말하는 흡수통일이라든가, 이런 것은 논할 일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시간이 걸리더라도 평화적 통일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통일부 내년 업무보고를 받고 "평화적 통일이 남북간 가장 바람직한 통일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김희정 대변인이 전했다.

이 대통령은 "대한민국은 평화를 사랑하는 나라이고 전쟁을 억지하고 도발을 억지하는 정책을 통해서 평화를 정착하고자 한다"면서 "그런 점을 세계에 알리고 많은 국가들에게 지지를 받음으로써 통일에 대한 지지기반이 될 수 있다는 점도 유의해야 될 것 같다"고 언급했다.

이 대통령은 또 "이런 부분에 대해서 국민적 이해를 구하고 대비를 해야 한다"며 "가장 바람직한 북한의 변화는 중국과 같은 변화이다. 북한도 중국식 변화를 택하는 길밖에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남북통일이라는 문제에 대해서 '통일은 아주 먼 얘기다, 통일이 되면 오히려 우리 삶의 질을 떨어뜨리고 긍정적인 측면보다는 부정적인 측면이 많을 것이다'라고 하는 인식이 우리가 모르는 사이에 우리 국민들에게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연평도 사태나 천안함 사태를 보면서 '우리의 통일이 아주 먼 얘기는 아니다'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우리가 통일을 하려면 우선적으로 해야 할 일은 한반도의 평화"라면서 "'한반도의 평화정착은 통일의 전제다' 저는 이렇게 생각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대통령은 "그래서 '어떻게 하면 한반도의 평화 안정을 이룰 수 있는가' 하는 것을 금년에 많이 생각했다"며 "평화의 정착은 말로만 되는 것은 아니다. 그래서 금년에 북한 도발에 대한 아주 강한 결심을 우리 국민도 하게 됐고 우리 군도 그렇게 하게 됐다고 생각한다"고 알렸다.

이 대통령은 "이런 강력한 대응방침은 오히려 북한의 도발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며 "우리가 어떻게 하면 평화를 정착시키고 통일을 이룰 것인가 고민하고 그래서 내년 통일부가 국민들에게 이 통일에 대한 인식을 달리하는 해로 삼아야겠다"고 당부했다.

이 대통령은 아울러 "우리의 통일은 우리 민족의 염원"이라며 "이 지구상에서 하필 우리 한반도가 분단이 돼서 세계 위험지역으로 평화가 위협받는 몇 개 안되는 지역의 하나로 꼽히고 있다"고 했다.

이 대통령은 "그래서 나는 우리 국민들에게도 '통일은 멀리 있는 것이 아니고 또 통일은 우리 국민들에게 보다 더 많은 긍정적인 측면이 있다'는 인식을 심는 한해가 돼야겠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 대통령은 "남북 간에도 늘 군사적 대치만 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는 군사적 국방력을 강화하고 강한 안보를 하면서도 한편으로는 남북이 대화를 통해서 평화를 정착시키는 그러한 노력도 함께 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 대통령은 "통일부는 과거 오랫동안 통일부가 해야 할 고유의 업무보다는 다른 업무를 주된 업무로 해왔다. 돌이켜 보면 통일부가 할 역할이 아닌 것을 했다. 오히려 경제부처가 해야 할 일을 통일부가 해 온 것이 사실이다"고 지적했다.

이 대통령은 이어 "이제 통일부는 통일부가 해야 할 역할로 돌아가야 한다. 그래서 그런 관점에서 우리의 목표는 통일이고 통일의 전제인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해서 노력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 대통령은 "통일부가 통일에 대한 새로운 대비를 해야 하고 우리 통일은 국민 모두의 참여로 인해서 준비가 돼야 한다"면서 "통일교육에서부터 실질적인 통일에 대한 인식의 변화, 또 실질적인 통일의 준비, 이런 여러 가지 과제를 해 나가야 한다. 한반도는 통일이 되면 7000만이 함께하는, 우리가 생각하는 경제적으로 강대국이 될 수 있다"고 알렸다.

이 대통령은 더불어 "우리는 한편으로 북한 주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 것과 북한 주민의 인권에도 관심을 가져야 할 때가 됐다"면서 "'이 지구상에 어떠한 사람도 국민의 기본권, 최소한의 행복권은 가져야 한다'고 저는 생각한다. 그 점에서도 우리 대한민국이 깊은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조영주 기자 yjch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모바일앱 / 웰페이퍼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PC 월페이퍼 다운로드 모바일 월페이퍼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