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낙규 기자의 열중쉬어

메뉴

뉴스 Zone
방산기업 Zone
피플 Zone
Defense Weaponry 최신예무기 해부학
멀티미디어 Zone

달력

Defense Companies Premium Club 프리미엄 방산기업

K11 복합소총 하나로 시가지전투력 향상된다

최종수정 2011.07.05 16:53기사입력 2010.05.31 16:52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K11 복합형 소총이 올해부터 육군 특전사 장병들에게 지급되면서 대테러전이나 시가지전투의 전투력이 향상될 것으로 보인다.

S&T대우 관계자는 31일 "방위사업청과 K11 복합형 소총 공급계약을 맺고 향후 3년간 모두 700억원 규모의 K11 복합형 소총을 생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S&T대우는 군 납품을 위해 K11 복합형 소총에 대한 양산체계를 갖추고 다음 달부터 본격 생산에 들어갈 계획이다. K11 복합형 소총은 S&T대우가 국방과학연구소와 함께 2000년부터 개발에 들어가 2008년 2월 47개 항목에 대한 시험평가를 거쳐 그 해 7월 전투용 무기로 최종 적합 판정을 받았다.

현재 특전사 1개 대대에 화기주특기병은 2명이며 K201 40mm 유탄발사기를 지급받고 있다. 이를 K11 복합형 소총으로 교체하겠다는 것이다.

군 관계자는 "K11 복합형 소총이 지급될 경우 전술이나 편제측면에서 변화할 수 있는 것은 없지만 대테러전이나 시가지전투에서 건물안에 숨어있는 적들을 제압할 수 있어 유용한 무기"라고 평가했다.

일부 특전사에서는 이미 K11 복합형 소총을 지급받고 시험운용에 들어가 장병들이 사격훈련을 받고 있다. K201 40mm 유탄발사기의 직접타격 사격방식이 아닌 사격통제장치를 이용한 사격이기 때문에 적응기간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K201 40mm 유탄발사기는 열상 검출기로 표적을 찾아내고 레이저로 거리를 측정, 폭발탄이 목표물 상공에서 터져 은폐물 뒤에 숨은 적도 공격하는 지능형 소총이다. 또 기존 소총(구경 5.56mm)과 공중폭발탄 발사기(구경 20mm)를 하나의 방아쇠로 선택적 운용이 가능한 이중총열 구조다. 사격통제장치는 열상검출기에 의한 표적탐지, 탄도계산을 통한 조준점 자동유도 등이 장착돼 주·야간 정밀사격이 가능하다.

미군도 목표물 상공에서 터지는 20mm 공중폭발탄발사기를 개발하려 시도했지만 지난 2004년 포기하고 2005년부터 25mm 공중폭발탄발사기를 개발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미국측은 지난 2008년 9월 미태평양사령부 기술고문단이 방한했을 때부터 ADD측에 K11의 시험발사를 공식요청 한 바 있다.

군 관계자는 "첨단무기라 할지라도 얼마나 잘 이용하느냐에 따라 전투력을 달라질 것"이라며 "특수임무를 수행하는 특전사인만큼 무기적응력은 오래 걸리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양낙규 기자 if@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모바일앱 / 웰페이퍼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PC 월페이퍼 다운로드 모바일 월페이퍼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