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낙규 기자의 열중쉬어

메뉴

뉴스 Zone
방산기업 Zone
피플 Zone
Defense Weaponry 최신예무기 해부학
멀티미디어 Zone

달력

Defense Companies Premium Club 프리미엄 방산기업

아부다비, 두바이 지원자금 50억 달러 줄였네

최종수정 2010.01.20 16:41기사입력 2010.01.20 16:35

[아시아경제 김병철 두바이특파원]지난해 12월 아부다비가 두바이에 추가로 제공하기로 한 100억 달러의 구제금융에는 지난해 11월 아부다비의 2개 시중은행을 통해 지원하는 자금 50억 달러가 포함돼 있다는 두바이 정부의 발표가 나왔다.

두바이 정부 대변인은 18일 지난해 11월25일 아부다비의 알 힐랄 뱅크와 내셔널 뱅크 오브 아부다비를 통해 지원되기로 했던 50억 달러의 자금이 지난해 12월14일에 발표된 100억 달러의 구제금융에 포함됐다고 발표했다.

이렇게 되면 당초 2009년 한 해 동안 UAE 연방정부(혹은 아부다비)가 두바이에 지원한 자금의 총 규모가 250억 달러에서 200억 달러로 50억 달러 줄어들게 된다.

이러한 소식이 전해지자 애널리스트들은 지난해 12월 나킬의 약 40억 달러 규모 이슬람 채권의 디폴트를 피하게 해 줬던 아부다비가 두바이에게 재정운영의 투명성에 대해 더 많은 증거를 요구하고 있는 것이라는 해석을 내놨다.

지난해 2월 두바이는 총 200억 달러의 채권발행 계획을 발표했으며, 당시 UAE 중앙은행은 100억 달러 규모의 1차 트렌치를 모두 매입해 줬다. 지난 11월25일 50억 달러의 자금을 지원할 당시에도 이는 총 200억 달러의 채권발행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결국 12월14일 나킬의 수쿠크 만기일에 발표된 100억 달러의 지원금은 50억 달러로 줄어들게 됐으며, 당초의 총 200억 달러 채권발행 계획대로 UAE 연방정부(또는 아부다비)는 200억 달러를 두바이에 지원하게 된 셈이다.

지난 11월25일 260억 달러의 채무에 대해 6개월간의 채무지불유예(모라토리엄)를 요청했던 두바이월드는 현재 채권단과 나킬의 이슬람 채권 약 40억 달러(변제)를 제외한 나머지 220억 달러에 대해 채무재조정 협상을 벌이고 있다.

채무재조정 협상에 대한 뉴스나 정보가 거의 나오지 않는 상황에서 투자자들은 이러한 불확실성이 UAE의 금융시장에 어떠한 영향을 미칠 지 초초하게 기다리고 있다. 이런 가운데 18일 파이낸셜 타임스는 일부 채권자들 가운데 두바이월드에 대한 노출을 줄이기 위해 채권을 헐값에 팔려고 하는 시도도 나오고 있다고 보도했다.


[성공투자 파트너] - 아시아경제 증권방송김병철 두바이특파원 bc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모바일앱 / 웰페이퍼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PC 월페이퍼 다운로드 모바일 월페이퍼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