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낙규 기자의 열중쉬어

메뉴

뉴스 Zone
방산기업 Zone
피플 Zone
Defense Weaponry 최신예무기 해부학
멀티미디어 Zone

달력

Defense Contribution 군사 전문가 기고

최루탄수출, 오해를 푼다

최종수정 2014.12.15 16:37기사입력 2014.12.15 06:31

김종배 대광화공 대표
[김종배 대광화공(주) 대표]현 정부에서는 방위산업의 경쟁력 강화하고 신성장 동력화를 위해 수출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최근 수년간 방산 수주금액은 30억 달러를 상회하고 올해만 40억 달러 달성도 가능하다는 낙관적 전망도 나오고 있다.

최루탄을 생산하고 있는 중소기업인 대광화공에서도 수출에 한 몫하고 있다. 현재는 기술과 가격경쟁력을 바탕으로 미국, 브라질 등의 글로벌 기업들과 경쟁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들어 최루탄 수출에 대한 오해가 불거지면서 수출에 지장을 주고 있다.

가장 대표적인 오해가 최루탄에 의한 사망사고다. 일각에서는 한국산 제품이 터키 등의 시위대에 발사돼 무고한 시민을 사망하게 했다고 알려졌다. 이는 오해다. 인명을 살상케 할 수 있는 최루탄은 발사식만 가능하지만 대광화공은 사망사고 이전에는 발사식 최루탄을 수출하지 않았다. 발사식을 수출한 국가는 미국, 브라질 등이다.

둘째, 인권 침해 문제다. 선량한 민간인에게 최루탄을 투척, 시민을 사망케 하는 일은 심각한 인권침해라는 주장이 있다. 그러나 최루탄은 정부가 치안을 목적으로 사용하는 ‘초기 시위 해산’용 제품이다. 가장 인권이 발달한 미국조차도 지난 11월 15일 퍼거슨시의 시위 해산용으로 최루탄을 사용한 바 있다. 치안을 책임지는 경찰이 최루탄 사용을 할 수 없다면, 오히려 시민들의 안전과 생명은 심각한 위협을 받게 될 것이다. 최루탄은 시민 보호용이다.

대광화공은 각국 정부의 공식 입찰 받은 제품만 판매하며, 게릴라나 반군에게는 절대로 수출하지 않는 원칙을 지키고 있다. 방위사업청이 엄격히 모니터링하고 있다. 또한 대광화공은 최근 산탄식 개발을 통해 인명피해를 최소화시키는 최루탄을 개발하는 등 시민의 안전과 생명을 보호하기 위한 연구개발을 계속하고 있다.

현 정부는 창조경제와 수출, 그리고 중소기업 육성을 통한 일자리 창출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대광화공은 이런 정책에 앞장서고자 100% 수출형 중소기업으로 정부의 지원 없이 독자적인 연구개발과 해외시장을 개척해 나가고 있다. 이를 통해 국내 일자리 창출은 물론 국민 소득증가, 국가경제에 기여하고 있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웰페이퍼 다운로드 PC 모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