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낙규 기자의 열중쉬어

메뉴

뉴스 Zone
방산기업 Zone
피플 Zone
Defense Weaponry 최신예무기 해부학
멀티미디어 Zone

달력

Defense Contribution 군사 전문가 기고

與, 사제단 발언 '종북'…신야권연대, 민주 입장 밝혀야

최종수정 2013.11.28 10:34기사입력 2013.11.25 11:20

[아시아경제 김인원 기자] 새누리당은 25일 천주교 정의구현사제단 전주교구 사제들의 지난 22일 시국미사에 대한 총공세를 이어갔다. 이날 새누리당은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갖고 미사에 참여한 박창신 신부가 천안함 침몰에 의문을 제기하고 북한의 연평도 포격을 옹호한 발언을 '종북'으로 규정하며 비판의 강도를 높였다. 또 정의구현사제단이 민주당이 주도한 '연석회의'에 참여한 점을 들며 문제 발언에 대한 야권의 입장을 명확히 밝힐 것을 촉구했다.

황우여 대표는 "박 신부의 미사 강론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딱 잘라 말하면서 "대한민국의 국토수호라는 국론에 정면으로 배치된다"고 지적했다.

특히 황 대표는 야권을 겨냥해 "내정간섭에서 물러날 것을 북한에 강력히 촉구하며 아울러 민주당과 정의당, 안철수 무소속 후보는 사제단을 비롯해 대통령 하야운동 벌이는 단체들과 신야권연대를 결성한 만큼 명확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

최경환 원내대표 또한 "북한의 도발행위를 옹호할 뿐 아니라 정당한 절차에 따라 국민이 뽑은 대통령마저 부정하는 것이 일부 정의구현사제단이 말한 참된 정의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면서 "그분들이 진정으로 할 일은 '종북'이 아니라 북한 지역 선교와 북한 땅에 정의를 구현하는 것이라는 점을 명심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최 원내대표는 "북한의 무자비한 연평도 포격에 희생된 2명의 장병과 서해바다에 묻힌 46명의 천안함 장병들의 넋을 기억한다면 북한의 도발에 정당성을 부여하고 북한 편을 드는 듯한 발언을 당장 취소하고 국민에 사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혜훈 최고위원은 "북한이 쏴야 하는 것을 쏜 것이 연평도 포격이라는 발언이 종북이 아니면 무엇이 종북인가"라면서 "박 신부의 망언을 규탄하는 여야 결의안 채택을 제안한 유승민 국방위원장의 제안에 민주당을 비롯한 야당의 공식 입장을 요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유수택 최고위원은 시국미사를 두고 "정치권이 좌시할 수 없는 선동이자 정치성 이벤트"라며 "간신히 명맥을 유지해온 정의구현사제단이 이른바 범야권연석회의를 계기로 존재감을 보여주기 위한 준비된 언론타기 행사였다는 얘기도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종북 정치인보다 한술 더 뜬 선동적인 강론은 시국미사를 빙자해, 또 기도회를 구실 삼아 계속 이어질 것"이라며 "이에 대비해 당내 천주교 신자모임을 주축으로 어제 사제가 걸어가야 할 길을 제시한 염수정 서울교구대주교를 예방하는 문제를 검토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김인원 기자 holeino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모바일앱 / 웰페이퍼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PC 월페이퍼 다운로드 모바일 월페이퍼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