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낙규 기자의 열중쉬어

메뉴

뉴스 Zone
방산기업 Zone
피플 Zone
Defense Weaponry 최신예무기 해부학
멀티미디어 Zone

인기기사

달력

Defense News 리얼타임 국방뉴스

남북, 10년만에 서해 NLL 불법조업 선박 정보교환

최종수정 2018.11.02 14:30기사입력 2018.11.02 14:30

서해상 적대행위 금지구역(완충수역)에 관한 9.19 남북군사합의가 시행된 첫날인 1일 오후 인천시 옹진군 연평도 인근 해안에서 고속정이 기동훈련을 하고 있다. 이번 합의로 덮개가 씌워진 포신이 눈에 띈다./연평도=사진공동취재단
서해상 적대행위 금지구역(완충수역)에 관한 9.19 남북군사합의가 시행된 첫날인 1일 오후 인천시 옹진군 연평도 인근 해안에서 고속정이 기동훈련을 하고 있다. 이번 합의로 덮개가 씌워진 포신이 눈에 띈다./연평도=사진공동취재단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 남북이 서해북방한계선(NLL) 일대의 제3국 불법조업 선박에 대한 일일 정보교환을 재개했다.

2일 국방부는 '9ㆍ19 군사분야 합의서'와 제10차 남북장성급 군사회담 합의사항 이행 차원에서 일일 정보교환을 재개했다고 밝혔다.

남북은 2004년 6월 4일 체결한 '6ㆍ4 합의서'에 따라 불법조업 선박(중국 어선)정보를 2008년 5월까지 교환했다가 중단했다. 이날 교환은 공유 중단 이후 10여 년 만의 복원이다.

국방부는 "남북 군사 당국은 오늘 오전 9시 서해지구 군 통신선을 통해 서해 해상에서 조업 중인 '제3국 불법조업 선박 현황'을 상호 교환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2008년 5월 이후 중단되었던 제3국 불법조업 선박 정보교환이 재개된것은 서해 NLL 일대에서의 우발적 무력충돌을 사전에 예방하기 위한 조치"라고 강조했다.

국방부는 "최근 남북 군사 당국간 추진되고 있는 지ㆍ해상, 공중에서의 적대행위 중지,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비무장화 등과 함께 한반도 평화 구축에 의미 있는 조치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이달 5일부터 예정된 한강하구 공동조사 등 '9ㆍ19 군사분야 합의서'가 차질없이 이행될 수 있도록 공동의 노력을 지속 경주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모바일앱 / 웰페이퍼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PC 월페이퍼 다운로드 모바일 월페이퍼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