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낙규 기자의 열중쉬어

메뉴

뉴스 Zone
방산기업 Zone
피플 Zone
Defense Weaponry 최신예무기 해부학
멀티미디어 Zone

달력

Defense News 리얼타임 국방뉴스

김학용 의원 “송장관, 공관병 폐지선언 땜질식 처방”

최종수정 2018.04.11 10:58기사입력 2018.04.11 10:58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군(軍) 지휘관 갑질 논란으로 지난해 폐지된 공관병 자리 일부가 '공관 부사관'으로 대체 운영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대해 국방부는 공식행사 등을 고려해 조리 특기의 부사관을 보직했다는 입장이다.

11일 국회 국방위원장인 자유한국당 김학용 의원이 국방부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육군은 지난해 9월 30일 공관병 제도를 폐지했으나, 대체 인력으로 부사관과 군무원 등을 배치했다.

이에 대해 국방부 관계자는 "공관병 198명을 전원 정원에서 삭감한 뒤 일부 4성장군 이상 지휘관의 공관에 조리 특기 군무원과 부사관을 보직했다"고 해명했다.

육군은 육군참모총장과 제2작전사령관, 제3군사령관 공관에 부사관 3명을 선발해 배치했고, 제1군사령관과 한미연합사부사령관 공관에는 군무원을 배치했다. 육군은 특히 공관 부사관을 선발하면서 조리시험까지 치른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앞서 갑질 의혹에 휩싸여 국방부 조사를 받은 박찬주 전 육군 대장의 부인이 공관병의 요리 실력을 질책한 것으로 드러난 사실을 상기시킨다.

해군의 경우 공관병을 폐지한 후 상황ㆍ시설 관리병 제도를 신설했다. 해군은 해군참모총장과 해군참모차장, 해군작전사령관의 공관에 이 관리병을 1명씩 배치했는데 기존 공관병과 역할이 크게 다르지 않아 이름만 바꾼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공군은 공관병을 없앤 후 대체 인력을 선발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은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모든 지휘관 공관에 근무하는 병력을 철수하고 민간 인력으로 대체하라고 했지만, 실상이 크게 바뀌지 않았다"며 "전형적인 '눈가리고 아웅'식의 땜질 처방"이라고 비판했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모바일앱 / 웰페이퍼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PC 월페이퍼 다운로드 모바일 월페이퍼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