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낙규 기자의 열중쉬어

메뉴

뉴스 Zone
방산기업 Zone
피플 Zone
Defense Weaponry 최신예무기 해부학
멀티미디어 Zone

인기기사

달력

Defense News 리얼타임 국방뉴스

해군사관학교 졸업식… 136명 소위로 임관

최종수정 2018.03.13 10:28기사입력 2018.03.13 10:28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 해군사관학교를 졸업한 136명이 소위로 임관한다.

13일 해군에 따르면 해군사관학교는 이날 오후 2시 해군 수뇌부, 가족ㆍ친지 등 27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72기 생도 졸업ㆍ임관식을 개최한다.

졸업생 가운데 123명은 해군이고 13명은 해병대다. 여생도 13명은 전원 해군에 속한다. 가장 우수한 성적을 거둔 졸업생에게 돌아가는 대통령상은 김혁주(23) 소위가 받는다.

졸업을 앞둔 김 소위는 "해군 창설의 아버지 손원일 제독의 뒤를 이어 우리 해군과 조국 해양 수호에 기여할 수 있는 명예로운 해군 장교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졸업ㆍ임관식이 열리는 해사 연병장 앞바다에는 해군의 1만4500t급 대형상륙함독도함, 7600t급 이지스구축함, 잠수함 등이 도열해 위용을 드러낼 예정이다. 해군 해상초계기와 해상작전헬기 축하 비행, 해군 특수전 요원 해상 강하, 거북선 항해, 해병대 상륙장갑차 기동 등도 펼쳐진다.

신임 장교들 가운데 6명은 아버지의 뒤를 이어 해군 장교가 됐다. 아버지가 해군 부사관인 신임 장교도 2명이다. 해사에서 수탁교육을 받은 카자흐스탄, 베트남, 필리핀, 투르크메니스탄 출신 4명은 고국으로 돌아가 장교의 길을 걷게 된다.

해사에서 졸업ㆍ임관식이 열린 것은 2010년 이후 처음이다. 군은 2011년부터 충남 계룡대에서 육ㆍ해ㆍ공군 합동임관식을 했으나 올해부터 사관학교별 졸업ㆍ임관식으로 환원했다.

올해 개교 72주년을 맞은 해사는 이번 졸업생을 포함해 모두 8600여명의 해군ㆍ해병대 장교를 배출했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모바일앱 / 웰페이퍼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PC 월페이퍼 다운로드 모바일 월페이퍼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