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낙규 기자의 열중쉬어

메뉴

뉴스 Zone
방산기업 Zone
피플 Zone
Defense Weaponry 최신예무기 해부학
멀티미디어 Zone

달력

Defense News 리얼타임 국방뉴스

국방부 한미연합훈련 일정발표 놓고 저울질

최종수정 2018.02.13 09:51기사입력 2018.02.13 09:51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 국방부가 한미연합훈련 (키리졸브ㆍ독수리 연습)일정관련 발표시점을 놓고 고민에 쌓였다. 한미는 4월 20일로 훈련일정을 조율했지만 때이른 훈련일정 발표가 무르익은 남북대화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을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13일 군 관계자는 "한미 양국 국방장관은 지난달 회담을 통해 연합훈련일정을 최종 조율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일정시점은 남북간에 군사회담 등 여러가지 여건을 고려해 발표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달 4일 통화에서 매년 2월말~3월초에 시작되던 연합훈련을 평창 겨울올림픽ㆍ패럴림픽 기간(2월9일~3월18일) 동안 실시하지 않기로 합의했다. 하지만 국방부가 연합훈련일정을 발표할 경우 북한의 반발은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남북관계와 북-미 대화는 물론 한-미 공조에도 영향을 미치는 사안이라는 것이다. 국방부가 조만간 연합훈련일정을 발표할 경우 북한은 평창올림픽이후 남북 군사회담 테이블에 연합훈련 중단을 요구할 수 도 있다. 또 상호 비방ㆍ중상을 멈추자며 대북 확성기 방송 중단등 요구도 가능하다. 국방부도 지난달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업무보고에서 북한이 평창올림픽 참가를 명분으로 한미 연합훈련 중단을 요구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북한은 그동안 북 지휘부 제거작전이 포함된 키리졸브 훈련에 민감하게 대응해왔다. 북한의 대남 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는 지난달16일 "조선반도의 평화적 환경 마련을 위해 노력할 용의가 있다면 '키리졸브' '독수리' 합동군사연습을 연기할 것이 아니라 완전히 중지해야한다"고 밝힌 바 있다.

올해 연합훈련에는미국 전략자산의 한반도 순환배치도 예고되고 있다. 한미는 양국 국방장관 회담에서 일정도 조율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미 양국은 앞서 지난 17일 워싱턴에서 제2차 외교ㆍ국방(2+2) 확장억제전략협의체(EDSCG) 고위급회의를 개최하고 미국 전략자산의 한반도 순환배치를 이어가기로 합의한 바 있다.

미 전략자산의 한반도 순환배치 1순위는 핵추진 항공모함 칼빈슨호(CVN 70)다. 미 7함대 소속 핵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CVN-76ㆍ9만7000t급)의 한반도 전개도 거론된다. 여기에 미 전략폭격기 B-1B랜서의 한반도 전개 정례화는 윤곽이 잡힌 상황이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모바일앱 / 웰페이퍼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PC 월페이퍼 다운로드 모바일 월페이퍼 다운로드